위임목사 인사말

사람은 누구나 예외 없이 행복하길 원합니다. 20세기 초 벨기에의 극작가 마테를링크는 <파랑새>라는 동화극을 썼습니다. 행복의.

error: Content is protected !!